골목투어

  1. Home
  2. 골목투어
  3. 골목투어 코스
  4. 맛투어

맛투어

글자크기 인쇄하기
코스명
  • 대구10미를 따라가는 맛투어(근대문화골목 2.5km, 2시간 소요)
투어코스
  • 동산청라언덕 → 3.1만세운동길 → 계산성당 → 이상화·서상돈 고택 → 성밖골목 → 약령시 → 제일교회 → 염매시장 → 진골목
    → 종로화교협회 → 경상감영공원(투어 종료 코스외 납작만두, 찜갈비 코스 이동)
정기투어일
  • 셋째주 목요일(10:00 ~ 12:00)
참가대상
  • 관심있는분 누구나
참가인원
  • 제한없음
    ※ 참가인원 15명 미만시 일정이 취소될 수 있으니 참가일 3일전에 문자발송 예정
    ※ 또한 해설사 없이 자유로운 투어를 원하면 "대구 중구 골목투어 앱" 을 이용하세요
참가비
  • 무료 (식사비는 포함하지 않음)
모이는 장소
  • 동산선교박물관
맛味
따로국밥 - 맵고, 얼큰함, 진한 육수의 고소함도 있음.
따로국밥 사진
50년 전부터 대구에서만 먹는 유일한 형태의 탕반문화로 밥과 국을 따로 내어 주는 데서 유래된 따로국밥은 곰국과 육개장을 적절히 절충한 것이 특징으로 다른 지방의 국밥과는 달리 사골과 사태를 밤새도록 고아 우려낸 육수에 대파와 무를 넣고 고춧가루와 다진 마늘을 듬뿍 넣어 얼큰하고 매운듯하면서 뒷맛이 개운한 것이 일품이다. 대구 향토음식의 좌장격으로 특히 6.25때 전국에서 몰려온 피난민들 사이에서 ‘얼큰화끈’한 대구만의 맛을 잘 보여주며 폭발적 인기를 끌었다.
소막창구이 - 고소하고, 쫀득하게 씹히는 맛
소막창구이 사진
대구지방에서 70년대초부터 유행한 막창은 소주와 가장 궁합이 잘 맞는 안주로서 소의 네번째 위인 홍창을 연탄이나 숯불에 구워 특별히 제조된 된장소스에 마늘과 쪽파를 곁들여 먹는 것이 특징이다. 저지장 고단백 음식으로서 특히, 칼슘함량이 쇠소고기보다 월등히 높아 어린이 성장발육에도 좋다. 대구에서만 유독 발달된 막창문화가 근래에는 전국에서 폭발적으로 번져가는 추세이고 요즘에는 돼지막창도 즐겨 먹는다. 옛 미도극장 근처 황금막창(현재 남구 앞산관광호텔 맞은편으로 이전)을 출발로, 서울, 상동 막창 시대를 거쳐 IMF 환란 직후 두산동 아리조나 막창 등 식당들이 '막창붐 릴레이'를 벌였다.
생고기(뭉티기) - 싱싱한 소고기의 부드러운 씹힘과 고소한 양념
생고기(뭉티기) 사진
전주지방에는 생고기를 얇게 포를 떠서 참기름과 소금에 찍어 먹는 육사시미가 있지만 이것과는 달리 1950년대 후반 처지개살(사태살의 일종으로 소 뒷다리 안쪽의 허벅지살)을 뭉텅뭉텅 썰어 참기름, 마늘, 빻은 고춧가루 등을 섞은 양념에 푹 담궈 먹는 조리법으로 개발한 뭉티기는 전국에서 대구가 유일하다. 싱싱하지 않으면 판매를 하지 않기 때문에 싱싱한 한우의 참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전국적으론 육회가 보편적인 술안주로 수라상에서부터 인기를 끌었지만 한우 생고기인 뭉티기는 대구가 원조. '뭉티기'란 '엄지손가락 한마디 크기만하게 뭉텅뭉텅 썰어낸 생 소고기'를 의미한다.
동인동 찜갈비 - 맵고, 화끈한 맛
동인동 찜갈비 사진
70년대부터 찌그러진 양은 냄비에 소갈비를 담아 매운 고춧가루와 다진마늘을 주양념으로 한 동인동 찜갈비는 간장으로만 맛을 내는 갈비찜과는 판이하게 다른 대구에만 있는 스타일이다. 술안주로도 알맞으며 식사 후 남은 양념에 비벼먹는 맛이 맵싸하고 화끈한 것이 특징이며 서울, 경기권의 갈비찜과는 달리 혀가 얼얼할 정도로 매우면서도 달짝지근한 맛이 일품이다. 70년대초 중구 동인동 주택가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내 대구를 대표하는 향토먹거리촌으로 발전했다.
논메기 매운탕 - 비린내가 없고 얼큰하면서 담백한 맛
논메기 매운탕 사진
살아 있는 매기를 다시마와 무로 우려낸 육수에 마늘, 고추가루를 많이 넣어 얼큰하게 끓여낸 매운탕으로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푸짐한 양과 얼큰한 국물 맛이 일품이며 특히 수제비를 넣어 먹으면 국물과 어우러져 더욱 더 깊은 맛을 낸다. IMF 환란직후 정통 생선 매운탕에 정면 도전장을 낸 '대구발 신개념 매운탕'이다. 대구시 달성군 다사읍 부곡리에서 유래되었으며 논에서 양식한 메기를 저렴한 매운탕으로 개발하여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복어불고기 - 달짝지근하면서 매콤한 맛
복어불고기 사진
뼈를 발라낸 복어살만을 콩나물과 매콤한 양념으로 버물려 불고기식으로 볶아 먹는 음식, 20년전 대구의 식당에서 개발했으며 지역민의 입맛을 고려해 매콤하게 요리해 술안주로도 인기가 좋다. 나머지 남은 양념에 밥을 볶아 먹기도 하고 쫄면사리 라면을 곁들여 먹기도 한다. 콩나물도 자체 개발한 몸통이 무척 가는 것을 사용하며 지금은 대구의 대부분 복어 요리집에서 취급하는 메뉴로서 부드러우면서 매운 맛이 대구 사람들의 입맛에도 제격이다.
누른국수 - 구수하면서 뜨거운 음식
누른국수 사진
전국에서 밀가루와 국수 소비량이 가장 많은 대구를 대표하는 면 요리로 진하게 우려낸 멸치 국물을 쓰는 국수는 대구지방이 유일하다. 멸치국물을 쓰지 않는 안동의 건진국수와는 다르며 밀가루에 적당히 콩가루를 섞어 얇고 널찍하게 밀고 겹쳐 가늘게 채썬 다음 멸치국물에 넣고 끓인 것으로 60~70년대 분식장려기간 동안 비약적인 성장을 했다. 그리고 '누른국수'는 '경상도 칼국수'의 별칭으로 사골, 해물 등이 들어가지 않고 멸치 국물을 맛국물로 쓴다는게 특징. 밀리올레 뒷 골목은 한때 칼국수 골목으로 유명했고, 거기서 '암뽕에 소주 한병 바람'이 일었다.
무침회 - 맵고 화끈한 맛
무침회 사진
대구는 내륙지방이기 때문에 싱싱한 활어를 맛보지 못해 대체식품으로 삶은 오징어와 소라, 논고동, 아나고 등을 무채, 미나리와 함께 다른 지방의 초고추장이 아닌 고춧가루와 마늘 그리고 생강 등을 넣어 즉석에서 버무려 낸 무침회로서 30년 전부터 대구에만 있는 독특한 음식으로 대구의 명물이다. 바다에서 나는 오징어, 소라와 논에서 나는 논고둥은 데치고 아나고는 생것으로 넣는 것이 특징. 푸짐하면서도 저렴하고 맵고, 화끈한 맛에 남녀노소에 이르도록 아무도 편중되지 않는 메뉴이다. 대표 거리는 내당동 반고개 무침회 골목으로 호남과 충무 식당 등 15개 식당이 타운을 형성하고 있다.
야끼(볶음)우동 - 달짝지근하면서 매콤한 맛
야끼(볶음)우동 사진
일본 음식중에서 야끼소바라고 하는 볶음우동이 있다. 이것과는 조금 다른 대구에서 30년전에 개발된 음식인 야끼우동은 고운 고춧가루와 마늘로 기본적인 매운 맛을 낸 후, 양파, 배추, 호박, 숙주나물, 목이버섯 등의 갖은 채소가 들어간다. 계절별로 여름에는 부추, 겨울에는 시금치 등을 넣을 수도 있으며 여기에 오징어, 돼지고기를 넣어 센 불에 즉석에서 볶아 내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 대구의 대부분의 중화요리 전문점에서 취급을 하는 메뉴로서 매콤달콤해서 한번 맛보면 계속 먹고 싶은 약간의 중독성이 있다.
납작만두 - 부드럽고, 고소한 맛
납작만두 사진
무미에 가까운 듯한 맛이 특징, 얇은 만두피에 당면을 넣고 반달모양으로 빚어 물에 한번 삶은 다음 구워 간장을 술술 뿌려 먹는 맛은 40년 전부터 대구에만 있는 것으로 요사이는 떡볶이나 매운 야채에 섞어 매콤하게 즐기기도 하는 별미음식이다. 기존 중국만두의 느끼한 맛을 제거하기 위해 60년대초 대구에서 개발된 식물성 만두소 중심으로 만들어진 신개념 만두로서 대구에서 맨 처음 선보였는데 당면, 부추, 당근, 양배추, 파 등을 넣는 듯 마는 듯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자료 담당자 :
관광개발과
황의란
053-661-2623
최근수정일 : 2016.09.07  

현재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만족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