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Home
사이트맵
닫기

행복중구

  1. Home
  2. 행복중구
  3. 구정현황
  4. 지명유래
  5. 법정동유래

법정동유래

글자크기인쇄하기
봉산동

조선조 대구부 동상면(東上面)의 지역이었는데 1914년 일제의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남성리(南城里)일부를 분할 봉산정(鳳山町)이라 하다가 1947년 일본식 동명 변경 정책에 따라 봉산동이라 했다. 봉산이란 제일여중이 자리하고 있는 자라바위가 있는 산을 말하는데 이 이름을 따서 봉산동이라 이름지었다. 조선 숙종 때부터 정오를 알리는 오포를 이산에서 발사하였다 하여 일명 오포산(午砲山)이라고도 불려지기도 했으며 더 옛날에는 산 중턱에 서낭당이 있어 봉산 동쪽 마을을 장승배기라고 불려졌다 한다.

 

봉산의 다른 이름은 연구산(連龜山), 운구산(運龜山), 자래방우산(자라바위산), 오포산(午砲山)이라 한다. 오포산(午砲山)은 지금으로부터 약 200年전 한 부부가 자라 바위에 공을 드려 봉의 꿈을 꾸고 아들을 낳았다고 전설이 있다.

북내동
대구부 서상면의 지역으로서 대구부성 북문 안쪽이 되므로 북문안 또는 북문내, 북문내리, 북내리라 하였는데 1914년데 북내정(北內町)이라 하였다. 1946년에 정(町)을 동(洞)으로 고쳤다.
북성로

북성로(北城路)는 8. 15이전에는 대구부 전정촌상정, 원정1정목, 금정1정목, 동성점1정목으로 되어 있었는데 1947年 4月 1日인 대구부 洞名(동명) 개칭으로 화전동, 향촌동, 북성로 1가, 태평로2가, 동성로1 가로 바뀌었다.

 

북성로(北城路)는 조선시대에 경상감영이 위치하여 대구의 심장부였으며 대구역의 남쪽에 자리하여 남북으로 중앙로, 동서로, 태평로, 서신로의 주요간선 도로망이 있는 교통의 요충지였다.

 

북성로, 포정동과 향촌동 등을 끼고 있는 이곳은 과거 대구의 심장부라고 말할 수 있다. 북성로는 일제시대에 미나까이(三中井, 삼중정)라는 5층짜리 백화점을 끼고 있어 명물거리가 되어 있었을 뿐 아니라 터키인 또는 유태인이 경영하는 양복점이 즐비해 있어서 대구를 찾는 외지인들은 이곳을 풍물과 거리구경의 좋은 대상으로 삼고 있었다.

 

해방 이전에는 북성로1가에 농촌의 도정공장에 사용하는 기계상 5개 상회가 처음 생겼고, 해방 이후에는 대부분이 의류상으로 형성되어 있었으나 기계공구상으로 바뀌었고 그러던 북성로가 6.25발발로 점차 기계 공구상가로 바뀌었고 경기가 차츰 좋아지자 지금의 이곳은 철물상거리로 완전 탈바꿈하게 되었다.

 

선화당(지방 유형문화제 제1호)과 징청각(지방유형문화재 제2호), 칠성바위, 회화나무, 모과나무, 절도사이하 개하마비(節度使以下 皆下馬碑)등이 있다.
신라시대에는 달구벌에 여러 개의 성이 있었는데 성문으로 북문, 동문, 서문 등이 있었는데 성문이 있던 곳이 지역 명칭으로 바뀌면서 북성로, 동성로, 서문로가 되었다.

 

향촌동은 6.25이후 술집거리로 유명한 곳으로 피난 온 문인들이나 예술인들이 함께 어울려 고통스런 나날을 한잔 술로 심정을 달래던 못 잊을 거리이다. 지금도 번창하던 당시의 자취가 물씬하며 지금은 노년으로 변한 당시의 단골들이 옛 추억을 더듬으며 때로 한번씩 찾아보는 그런 곳이기도 하다.

자료 담당자 :
행정지원과박혜영053-661-2228
최근수정일 : 2018.09.11  

현재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만족도

(우)41908 대구광역시 중구 국채보상로139길 1(동인동2가) / 대표전화:053-661-2000 / 팩스:053-661-3030

과학기술정보통신부 WEB ACCESSIBILITY 마크(웹 접근성 품질인증 마크)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